2021.01.17 (일)

음경택시의원 평촌시외버스터미널부지 오피스텔용도 변경 최시장 특혜 의혹 제기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경택시의원 평촌시외버스터미널부지 오피스텔용도 변경 최시장 특혜 의혹 제기

시행사 제안서 접수전 안양시 공무원출신에 의해 사전 안양시 접촉 .
제안서 전격 접수 후 다음날 수십개 관련 기관 일사천리 협조 요청 공문 발송
시행사대표 최시장과 호형호제 채권 양도 양수 과정 불투명 불법 의혹 제기


KakaoTalk_20201020_224617799.jpg

(평촌시외버스터미널관련 시정 질의하는  음경택 안양시의원)

 

19일 안양시의회는 제261회 임시회를 개최하며 본회의에 앞서 시정질의가 진행되었다.

 

시정질의에 나선 음경택의원은 모두발언을 통해 안양시의회는 후반기 원구성을 위한 양당의 공식교섭이 최종 결렬 후 더불어민주당은 이탈표 방지를 위해 사실상의 기명투표를 결정하였고 급기야 지방자치법 위반혐의로 형사 고발되어 안양시의회 역사상 최초로 시의회와 의원실이 압수수색을 당하고 해당의원들이 피의자신분으로 수사기관의 조사를 받는 최악의 불명예를 안고 있다며 의회 정상화를 포함하는 문제점과 향후 발전적 방향에 대해서 성토하였다.

KakaoTalk_20201020_174453242.jpg

현재 안양시의회는 국민의힘에서 제기한 직무정지 가처분신청 행정소송으로 의장, 상임위원장들이 직무 정지되고 의회 파행이 거듭되고 있다며 여야 합의를 통한 정상화를 촉구했다.

 

음경택의원은 최시장에 대한 질의를 이어가며 터미널 부지에 대하여 사업자가 제안서 제출 전에 시와 협의하였고 민백초등학교 관련 설명회 자료를 허위거짓 축소 제안서를 제시하였으며 총선시기에 점정중단을 말한 최시장이 이후에도 행정 행위를 계속하였다며 불신행정을 힐책했다.

 

또한 터미널 부지 사업 시행이 주민들 반발에 의해 사업이 진행되지 않았고 현재에도 공공용지를 사익을 위해 용도용적률 변경을 하려는 배경에 대한 최시장의 의혹을 적나라하게 지적하며 특혜 행위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KakaoTalk_20201020_172238105.jpg

(평촌시외버스터미널관련 심의위원회회의가 진행되는 안양시청 앞에서 오피스텔용도변경을 반대하는 이승경前안양시의원,비대위원)

 

음경택시의원은 해당부지를 매입한 법인은 최대호시장이 대표로 있던 법인의 전신이고 부지를 매입한 회사의 실질적 대표인 J모 대표는 최시장과 호형호제하는 사이로 알려져 있으며, 52억 8천만원의 빚이 있는 최대호시장의 법인(채권자들은 모두 최시장과 처일가)을 6억원을 주고 사고파는 지극히 비상식적인 일들이 벌어졌다고 하며 유착의혹을 제기했다.

 

음경택의원은 안양시 퇴직공무원 출신인 K모씨와 관련부서에서 사전협의를 통해서 제안서가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49층 오피스텔의 제안서가 극비리에 1년전인 지난해 10월 24일 접수되었고 접수 다음날 25일 곧바로 기다렸다는 듯이 사업관련 7개 관련기관 및 동안구청을 비롯한 21개 부서와 94건의 현안사항을 협의하였다는 것은 사전에 치밀하고 긴밀한 협의가 있었기에 제안서가 접수되었다고 볼 수 있는 정황이 있으며 급속하게 관계기관 및 부서의 협의가 진행되어 주민들은 유착의혹과 특혜행정을 말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KakaoTalk_20201020_172200525.jpg

(평촌시외버스터미널관련 심의위원회회의가 진행되는 시간 안양시청 앞에서 오피스텔용도변경을 반대하는 귀인동주민들)

 

아울러, 작년 12월에 제안서를 제출한 사업시행자 측과 유관기관인 안양시교육지원청과 관련협의과정에 시행사측은 제안서의 49층 오피스텔을 숨기고 30층 내외의 건물을 짓겠다고 거짓 자료를 만들어서 설명회를 하고 층수는 약19층 세대수도 최하 200에서 최고 400세대를 축소했다고 관련자료를 제시하며 축소해서 회의자료로 사용한 것은 명백히 허위이고 위법이라며 특혜와 유착의혹을 이어갔다.

 

P학원이 법인으로 전환되고 형성된 약52억8천만원의 채권현황과 채권이 발생된 날짜는 답변을 안한 이유와 실재 존재 채권이라면 52억8천만원의 채권을 할인을 해서 현금 6억원에 법인을 매각했다고 하신 것으로 알고 있는데 맞느냐는 질문과 그래서 손해를 많이 보고 매각을 해서 아쉬운데 거기다대고 특혜행정이다. 유착의혹을 제기하니까 더 답답한 것 아니냐는 질의를 이어갔다.

 

KakaoTalk_20201020_174453242_01.jpg

 

이어, 최시장이 대표로 있던 법인이 건설사로 변경하여 터미널부지를 매입해서 49층 오피스텔을 짓겠다는 것인데 만약에 최시장이 재임시절에 안양시에서 최종적으로 지구단위계획변경을 승인해주고 49층 오피스텔의 건축을 승인해주면 최시장은 6억원의 매각대금이 사전수뢰죄에 해당될 수 도 있다는 변호사의 법률자문도 받았다고 질의하자 최시장은 그 말에 책임질 수 있느냐며 발끈했지만 음의원은 오히려 법적책임뿐아니라 의원직까지 책임질테니 고발하라고 강하게 대응했다.

 

음의원은 심지어는 부지 매입회사인 건설사를 시장님꺼? 라는 현수막까지 등장한 것에 대하여 사실이 아니라면 법적 조치할 계획이 있느냐 질의하자 최시장은 검토하겠다고 하였다.

 

이에 대한 안양시민들의 의혹의 눈초리는 일파만파로 번져가고 있으며 한 시민은 ‘누구든 이런식으로 공공부지를 매입하고 그 매입한 부지를 용도변경해주면 그것도 특헤라고 하는데 최시장이 법인대로 있던 회사가 건설사로 회사명을 변경되었다 하더라도 의심을 갖는 것은 당연한것 아니냐’며 안양시의 행정이 투명하지 않다며 용도를 변경해주는 것은 안 된다고 꼬집없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